UPDATED. 2019-10-18 18:51 (금)
"중국, 3분기 6.0% 이하 성장 땐...위안화환율 상승 압력"
"중국, 3분기 6.0% 이하 성장 땐...위안화환율 상승 압력"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10.0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투자 "中 정부 적극 부양 나서면 단기 이벤트 그칠 수도"
중국 상하이 수입박람회. /사진=AP, 뉴시스
중국 상하이 수입박람회.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중국의 3분기 실질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6%에 도달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진단이 나와 주목된다.

8일 하나금융투자는 중국경제 분석에서 "3분기 실질GDP 성장률이 5.9~6.0%로 추정되며 두 수치 모두 1992년 통계 이후 최저기록"이라고 전했다. 이 같이 보는 이유에 대해 ▲7~8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급락했고, 9월 역시 제한적인 회복이 예상된다는 점 ▲7-8월 수출과 투자, 소비 모두 2분기 대비 둔화됐다는 점 ▲8월 이후 강화된 경기부양책의 시차 등을 꼽았다.

김경환 연구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6.0% 이하 성장 때 중국정부 입장과 금융시장 반응"이라며 두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우선 중국 정부 당국이 성장률과 고용 목표를 분리하고, 조기 하향조정을 암시하는 시나리오다. 미국과의 무역협상에 상관없이 하강압력을 인정하고, 무리한 부양책보다는 디레버리징(부채축소) 등 중장기 과제에 집중하는 것이다.

이같은 시나리오 땐 중국 기업들의 이익은 10월말 실적 발표와 함께 2020년 추정치에 대한 하향조정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위안화의 경우 절하 압력이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중국 정부가 단기 부양책의 강도를 높여 적정성장률 유지와 고용안정을 병행할 경우에 무역협상의 '스몰딜' 타결까지 가능하다면 성장률 하락 우려는 일회성 이벤트에 그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