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1 (금)
윤석헌 금감원장 "10월 안에 키코 분조위 열겠다"
윤석헌 금감원장 "10월 안에 키코 분조위 열겠다"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10.08 12:2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윤경 의원 "키코 제때 조치했다면 DLF 발생 안했을 것"
금감원장 "은행과 조정과정 성과있어, 곧 분조위 열 것"
윤석헌 금감원장이 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민희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이 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민희 기자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키코(KIKO·파생금융상품) 관련 분쟁조정위원회를 10월 안에 열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관 국정감사에서 "4개사에 6개 은행이 연루돼 있는데 완벽한 합의라고 장담할 수 없지만 근접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보면서 키코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때 제대로 조치했다면 DLF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윤경 의원은 "키코와 같은 상품구조와 관련해 독일과 인도에서는 이미 사기판매로 판단했고, 미국 선물거래위원회에서도 한국검찰 요청에 대해 고객에게 계약체결 중요정보를 고지하지 않은 것은 사기라는 답변을 줬음에도 키코 사건이 잘 정리되지 않았다"며 "금감원은 키코 분쟁조정에 착수한지 1년이 지나도록 분조위 날짜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고 일침했다.

이에 대해 윤석헌 원장은 "4개 기업의 분쟁신청을 받아서 얼마 전까지 조사를 끝냈고, 은행들과 조정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분쟁조정을 권고했을 때 상대방이 수락하지 않으면 강제권이 없기 때문에 사전을 거리를 좁히는 작업을 했고 상당히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곧 분조위를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민병두 정무위원장이 추가적으로 키코 피해기업과 은행간 조정진행 상황에 대해 묻자 "어느 정도 근접해 있다고 생각한다"며 "10월 안에 분조위가 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틴 2019-10-15 00:06:13
이제야 피해자분들께 제대로 된 보상이 되겠구나...

위향지 2019-10-14 07:02:27
키코는사기입니다
사기를쳤으면그게맞게처벌받고보생해야합니다

사필귀정 2019-10-14 05:19:19
키코는 사기다
재수사 해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

유정숙 2019-10-13 22:55:55
키코사기 재수사하라~~! 
세계 모든 나라가 사기라고 판결했는데 우리나라만 은행들 무죄로 판결해서 수출중소기업들을 다 죽여놨어요.
그당시 은행들 로비받은 양승태 및 대법원 판사들 시티법무담당 조윤선 관련자들 다 조사해서 엄벌에 처하고...
키코도 재수사해서 사기 밝히고...
은행들은 처벌하고 배상하게 해야합니다~!

milinae 2019-10-13 19:15:09
미국에 요청한 검찰이 누군지, 수사중단한 검찰이 누군지를 밝혀야 합니다. 사법농단과 마찬가지로 검찰이 수사중단한 내용이 밝혀지면... 국가가 배상해야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