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4:56 (화)
"마이너스 금리 확산"...日 도요타도 첫 0% 회사채 발행
"마이너스 금리 확산"...日 도요타도 첫 0% 회사채 발행
  • 곽용석 기자
  • 승인 2019.10.1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기업 최초...3년간 회사채 금리 제로 수준에도 인기 끌어
도요타(Toyota) 자동차 로고. /사진=AP, 뉴시스.
도요타(Toyota) 자동차 로고.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도요타(Toyota) 자동차그룹 계열사로 금융서비스를 담당하는 도요타파이낸스가 오는 25일, 이율이 0%인 보통사채를 발행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반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발행 시 이율이 0(제로)가 되는 것은 일본 국내에선 처음이다. 국채의 마이너스 이율이 정착되고 있는 가운데, 투자가가 대손위험을 부담하는 회사채에서도 마이너스 금리가 나타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만기는 3년으로 이번에 총 200억엔을 발행한다. 발행 금리는 연 0.001%이지만, 액면 100엔당 100.003엔으로 발행해, 3년간 금리는 제로나 다름없다. 도요타파이낸스는 "장기적으로는 도요타 그룹 전체 수익을 지원하게 된다"고 밝혔다.

투자자는 3년간 보유하게 되며 실질적인 금리 수입은 제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산운용회사나 은행 등으로부터 발행액 2배인 400억엔 정도 신청이 있었다"고 인수 주간사(증권회사)는 이 매체에 밝혔다.

일본 중앙은행은 금융조절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회사채를 매입하고 있다. 발행가격보다 비싸게 팔 경우, 매각이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잉여자금 투자처로서의 요구도 있다고 제시했다.

일본에서는 국채나 정부 보증채 중 마이너스 이율 발행이 일반화되고 있으며, 지난 여름에는 독립 행정법인인 일본학생지원기구가 발행하는 정부보증 채권에서도 마이너스 발행이 있었다. 기업이 1년 이내 단기자금을 조달하는 기업어음(CP)도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이 잇따르고 있는 게 현실이다.

해외에서도 영국 제약회사인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laxoSmithKline)이 그룹사를 통해 수익률이 마이너스인 2년물 유로화 채권을 발행하는 등 마이너스 채권 발행이 늘어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