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05:56 (일)
재벌 소유 美 언론이 계열사(?)를 옹호하는 방법
재벌 소유 美 언론이 계열사(?)를 옹호하는 방법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10.31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포스트, 미국 국방부 100억 달러 사업 아마존 아닌 마이크로소프트 선정 비판
워싱턴포스트 소유자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 /사진=AP, 뉴시스.
워싱턴포스트 소유자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 국방부의 클라우드 컴퓨팅 조달 사업을 당초 예상과 달리 마이크로소프트가 아마존을 제치고 차지한데 대해 워싱턴포스트가 31일 강하게 비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가 소유한 언론사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끄는 기사다.

워싱턴포스트는 100억 달러 규모의 이번 사업을 담당할 사업자 선정 과정이 "정치화된 조달 절차가 아마존과 같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사고 있는 기업에게 얼마나 고된 일인지를 보여 준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이와 같은 비판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기에 앞서 자신들의 소유자가 베조스 회장이란 점을 기사 서두에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원래 국방부가 지난해 9월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지만, 아마존의 경쟁기업들이 반복적으로 법적인 이의제기와 고위층을 통한 개입으로 시간을 늦춰왔다고 지적했다.

이 때까지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는 핵심적인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한 관계자는 밝혔다. 국방부가 원래 일정을 지켰다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선정될 수 없었을 것이란 얘기다.

당시 아마존은 오라클, IBM과 경쟁을 펼치고 있었다. 아마존이 유력하다고 분석한 두 회사는 독점사업자가 국방부의 안보수행 능력을 저해할 것이란 주장을 펼쳤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 신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임명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아마존의 사업자 선정에 대한 우려를 검토했으며 마크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계약 연기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루비오 의원은 오라클의 공동창업자인 래리 엘리슨의 후원을 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지적했다.

아마존이 유력했던 정부사업을 얻어내지 못한데 대해 소유자가 같은 워싱턴포스트가 비판하고 있는 것을 '계열사 대변'으로 의심할 여지는 있다. 그러나 이런 시각에서도 주목해야 할 점은 워싱턴포스트가 아마존과 '특수 관계'에 있다는 점을 스스로 밝히고 있다는 것이다.

객관적인 척 하면서 자신들의 최대주주 이익을 얻으려고 하는 행태는 워싱턴포스트 스스로 차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