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54 (수)
"내년 경제도 어렵다"…저성장 돌파구는?
"내년 경제도 어렵다"…저성장 돌파구는?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11.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연구원, 2.2% 성장 전망…"확장적 재정정책 유지 필요"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한국금융연구원이 내년 경제성장률을 2.2%로 전망했다. 금융연구원은 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2020년 경제 및 금융 전망 세미나'를 열고 우리나라 경제가 2년 연속 2% 내외의 낮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박춘성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 글로벌 교역반등과 반도체 시장의 일부 개선, 주요국의 완화적인 재정·통화정책은 우리나라 수출과 설비투자에 다소 긍정적일 것"이라며 "다만 건설부문의 부진과 경기 불확실성 및 가계소비심리 악화는 전체 성장률에 대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내년 민간소비 증가율은 2.1%를 기록할 전망이다. 글로벌 경기의 부분적 개선과 일자리 예산 확대 및 공공서비스 정책 등은 긍정적인 요인이나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레버리지 (대출)를 이용한 생산활동 제약과 고령화, 가계부채 등의 구조적 요인은 악재로 판단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정보통신부문(ICT) 개선에 힘입어 설비투자 증가율(3.6%)은 소폭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건설투자 증가율은 건설수주 및 착공 등 건설 투자 관련 선행지표 하락세로 -3.9%를 기록할 전망이다. 정부의 사회간접투자(SOC)는 노후 SOC 개량,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스마트인프라 구축 등을 중심으로 증가해 민간 건설투자 감소를 부분 상쇄할 것으로 봤다.

내년 총수출과 총수입은 글로벌 경기 및 세계 교역의 둔화세 개선으로 각각 2.9%, 1.4% 증가할 전망이다. 취업자 수는 22만명 증가하고 실업률은 3.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2020년 일자리 예산은 25조 8000억원으로 금년 대비 21.3% 증가하고 고용서비스 예산이 23% 증액되면서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사업이 올해보다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경상수지는 534억 달러를 기록해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봤다. 반도체를 비롯한 수출가격이 낮은 수준에 머물러 상품수지 흑자폭은 이전대비 작을 전망이다.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1%로 전망했다. 올 하반기에 소비자물가상승률을 크게 낮췄던 국제유가 및 농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소비자물가의 상방요인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내년 국고채 3년물의 연평균 금리는 1.4%로 전망했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올해보다 소폭 높은 1169원 수준을 예상했다.

박춘성 연구위원은 "2년 연속 2% 내외의 저성장이 지속됨에 따라 확장적 재정정책을 유지하는 가운데 미래의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재정지출을 확대해야 한다"며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금융회사들의 과도한 위험자산 투자나 가계부채 확대 등은 우리 경제의 잠재적 리스크를 높이므로 이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