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04 (금)
현대차그룹, 장애인 전동차키트 지원사업 확대키로
현대차그룹, 장애인 전동차키트 지원사업 확대키로
  • 최원하 기자
  • 승인 2019.11.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 제공
사진=현대차 제공

[초이스경제 최원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그룹)이 장애인 이동편의를 위해 수동휠체어에 모터를 달아주는, '전동화키트 보급 및 셰어링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5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대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현대차그룹 관계자 및 장애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지원사업 전달식'을 가졌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 참석한 장애인 40명을 포함, 학업과 경제활동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만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 150명에게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를 지원키로 했다.

현대차 그룹 관계자는 "수동휠체어에 모터를 부착하면 전동휠체어가 되는 '전동화키트' 지원 사업을 이어가기로 했다"면서 "올해에도 학업 및 경제활동 의지를 가진 장애인에게 총 150대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셰어링 사업을 통해 여행을 희망하는 장애인에게는 찾아가는 전동화키트 대여 서비스도 제공한다"면서 "올해엔 김포공항과 광명역 거점을 추가했고 내년부터는 부산, 제주 등지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