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5:50 (수)
세계 갑부들 재산, 10년 만에 처음으로 축났다
세계 갑부들 재산, 10년 만에 처음으로 축났다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11.08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드바와 실버바. /사진=뉴시스.
골드바와 실버바.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세계 갑부들의 지난해 재산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부자들에게도 고통을 준 것으로 풀이되는데 특히 중국과 아시아 갑부들의 재산이 줄었다.

로이터는 8일(스위스시간) UBS와 PwC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10억 달러(1조1600억 원) 이상의 부를 가진 갑부들의 재산은 지난해 8조5390억 달러로 3880억 달러 감소했다. 이들의 재산이 줄어든 것은 2008년 이후 처음이다.

세계 최대 자산관리업무를 하는 UBS 등을 포함한 은행들은 미국·중국의 무역 갈등과 지정학적 불안의 여파를 고객들이 거래와 대출보다 현금 축적을 선호하는데서 느끼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중국 갑부들의 재산합계는 12.8% 감소했다. 중국 주식시장 불안과 위안화가치 불안정, 성장 둔화 등이 원인이다.

UBS 관계자는 그러나 중국에서는 2~2.5일마다 새로운 10억 달러 갑부가 새로 탄생한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갑부의 숫자가 줄었지만 미국에서는 오히려 늘었다. 이는 현재 미국 경제의 호황을 나타내는 것으로 풀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