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6:45 (월)
미국증시...겉만 화려했다
미국증시...겉만 화려했다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11.14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경제 자신감에 다우, S&P500 '사상최고'...미-중 불안에 나스닥은 '하락'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3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엇갈린 흐름을 표출했다. 다우존스 지수와 S&P500 지수는 '사상최고'를 기록했지만 나스닥은 하락했다. 월트디즈니 주가 급등과 같은 개별 이슈에다 파월 연준 의장의 미국 경제 자신감 표출, 소비자물가지수 호전 등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으나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재부각은 나스닥을 하락시키는 등 악재로 작용했다. 일부지수 사상최고 기록 등 겉은 화려했지만 속으로는 불안감도 많이 표출된 하루였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7783.59로 92.10포인트(0.33%) 상승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도 3094.04로 2.20포인트(0.07%) 올랐다. 이들 두 지수는 장중 불안한 흐름을 보이다가 사상최고치를 작성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482.10으로 3.99포인트(0.05%) 하락했다.

CNBC와 다우존스에 따르면 이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상하원 합동경제위원회 증언에서 "미국 경제 전망이 양호하다"면서 "미국의 경제가 연준 전망에 부합하는 한 금리를 바꿀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연준 정책은 정치적 요인에 영향받지 않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금리인하 촉구에 대해서도 개의치 않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이날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10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4% 상승하면서 시장 전망치(+0.3%)를 웃돌았다.

이 같은 미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들이 이날 뉴욕증시에 훈풍을 가했다. 게다가 CNBC는 이날 "월트디즈니의 경우 구독자 수가 크게 늘었다"면서 "디즈니 주가가 7.35%나 껑충 뛴 것도 다우존스 지수 사상최고치 경신에 긍정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그러나 이날 다우존스와 S&P500 지수가 비록 '사상최고'를 기록했지만 상승폭은 크지 않았다. 게다가 나스닥 지수는 하락했다. 홍콩사태 악화 속에 미-중 무역협상 불안 우려가 재부각된 데 따른 것이다.

CNBC,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타결이 임박했다"면서도 "무역합의가 타결되지 않을 경우 중국 제품에 대규모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은 "기존 관세 철폐에 대한 이견 속에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처해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CNBC도 "중국 베이징 당국 역시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구체적 매수를 주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사태 격화와 미-중 무역불안 지속은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를 하락 출발케 했고 결국은 혼조세 마감을 유발시켰다. 전반적으로 증시 모멘텀이 의심 받은 하루였다.

미-중 무역불안 재부각 속에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0.02% 오르는데 그쳤다. 주요 반도체 종목 중에서는 마이크론(-1.28%) 엔비디아(-0.50%) 스카이웍스솔루션(-0.44%) 등의 주가가 하락했다.

미-중 무역불안 속에 다우 운송지수도 1.06% 하락했다.   

미-중 무역불안 속에 중국 이슈에 민감한 자동차 관련주들도 고개를 숙였다. 제너럴모터스(-3.63%) 테슬라(-1.09%) 포드(-2.54%) 등의 주가가 모두 떨어졌다.

미-중 무역불안 속에 미국증시 대형 블루칩주 모임인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도 하락했다. 페이스북이 0.66%, 아마존이 1.40%, 넷플릭스가 3.05%,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A가 0.08% 각각 떨어졌다. 특히 동영상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는 경쟁사인 월트디즈니의 맹활약 속에 급락했다.

그나마 이날 S&P500 지수 내 필수소비 섹터의 주가가 0.86% 상승한 가운데 주요 종목중에서는 월마트(+1.56%) P&G(+1.16%) 코카콜라(+1.35%) 등의 주가가 모두 오른 것이 미국증시를 지탱했다.

IT 섹터의 주가도 0.25% 상승한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0.16%) 애플(+0.96%) 등의 주가가 올라 준 것도 미국증시에 일부 안도감을 안겼다.

커뮤니케이션서비스 섹터의 경우 섹터 주가는 0.42% 올랐지만 알파벳A(-0.08%) 페이스북(-0.66%) AT&T(-0.03%) 등 주요 종목의 주가는 하락해 눈길을 끌었다.

월트디즈니(+7.35%) 나이키(+2.00%) 월마트(+1.56%) 코카콜라(+1.35%) P&G(+1.16%) 쉐브론(+1.09%) 애플(+0.96%) 맥도날드(+0.89%) 머크(+0.83%) 등이 다우존스 지수 사상최고 기록을 주도한 반면 다우(-2.72%) 캐터필라(-1.26%) 화이자(-1.00%) 월그린부츠(-0.75%) IBM(-0.82%) 엑손모빌(-0.82%) 인텔(-0.53%) JP모건체이스(-0.53%) 유나이티드헬스(-0.66%) 등은 다우존스 지수 상승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