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6:29 (월)
"악재+악재+악재"...유럽증시 하락, 미국증시 하락출발
"악재+악재+악재"...유럽증시 하락, 미국증시 하락출발
  • 조미정 기자
  • 승인 2019.11.15 0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유로존 경기둔화 우려, 美-中 무역협상 교착, 홍콩사태 격화 등 악재들이 증시 압박

[초이스경제 조미정 기자] 14일(현지시각) 유럽 주요국 증시가 하락했다. 미국증시 3대 지수도 내림세로 출발했다. 중국 경제지표 부진, 미-중 무역협상 교착상태, 홍콩사태 격화, 독일 등 유로존 성장률 우려 지속 등이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유럽 주요국 증권거래소와 CNBC에 따르면 이날 유럽 금융중심지 영국 런던의 FTSE100 지수는 전일 대비 0.80% 하락한 7292.76으로 거래를 마쳤다. 유로존에서는 독일 DAX지수가 0.38% 떨어진 1만3180.23을 기록했고 프랑스의 CAC40 지수 역시 5901.08로 0.10% 내렸다.

CNBC에 따르면 뉴욕증시 3대 지수도 0.1% 이상씩 하락하는 수준에서 출발했다.

유럽과 거래가 많은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했고 유로존 경제 둔화 우려도 지속됐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10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에 그치며 시장 전망치(5.4% 증가)에 못미쳤다. 10월 소매판매 역시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에 머물며 예상보다 부진했다. 로이터는 "중국 10월 투자는 사상 최저였고 소매판매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것이 유럽, 미국 증시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로 마크 조각. /사진=AP, 뉴시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로 마크 조각. /사진=AP, 뉴시스.

중국 지표 부진에 이어 유럽 경제둔화 우려도 지속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유럽연합(EU)의 통계 당국인 유로스타트는 "유로존의 올 3분기 GDP성장률이 전 분기와 동일한 0.2%, 독일 성장률 또한 전분기와 거의 같은 0.1%를 나타냈다"면서 "가까스로 침체는 면했지만 여전히 매우 낮은 성장률로 침체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날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경제지표도 엇갈렸다. 10월 미국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4% 상승하며 시장 예상치(0.3% 상승)를 웃돌았고 지난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미국의 지난주 주간 실업보험청구 건수는 22만5000건으로 전주 대비 1만4000건이나 늘었고 시장 예상치인 21만5000건을 상회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미-중 무역 불확실성도 지속됐다. 앞서 로이터는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를 인용해 "미-중 무역협상이 농산물 구매 문제를 둘러싸고 차질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은 구체적인 농산물 구매규모를 무역 합의문에 명시하기를 꺼린다"면서 "게다가 강제 기술이전 금지 및 합의 이행 장치 관련 문제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중 무역전쟁이 고율관세부과에서 시작된 만큼 고율관세 취소로 매듭지어져야 한다"면서 "1단계 합의문에 이런 문제가 일정부분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홍콩시위 사태가 여전히 위험수위 속에 있는 점도 시장을 불안케 했다.

이 같은 중국-유로존 경기둔화 우려,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지속, 홍콩사태 불확실성 지속 등이 유럽증시를 짓눌렀고 미국증시 초반 상황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