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0:18 (목)
"은행, 내년엔 상-하위권 격차 더 커질 듯"
"은행, 내년엔 상-하위권 격차 더 커질 듯"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11.1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證 "펀더멘털 개선 주목"…투자 판단은 신중히 해야
서울 시내 시중은행 영업점. /사진=뉴시스
서울 시내 시중은행 영업점.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저금리 속에서 대형 시중은행들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내년에는 상·하위권 격차가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조보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은행들의 3분기 실적을 종합해보면 상위권과 중위권 은행들간 격차가 좁혀졌다"며 "이는 대형 시중은행들의 실적 변동성 및 일회성 요인, 특이사항 등이 줄어들어 항목별 대등한 비교가 가능해졌음을 시사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반면 "하위권 은행들은 경기침체 여파가 실적 부진으로 이어지며 상위권과의 점수차가 더욱 벌어진 상태"라며 "올 4분기 및 내년에 이러한 현상이 더욱 강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 연구원은 향후 은행업종 변수로 펀더멘털(기초체력) 개선 여부에 주목하며, 추천주로 KB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를 꼽았다. 그는 "결국 은행주가의 향방은 펀더멘털 퀄리티 지속 가능성 여부로 판가름 날 것"이라며 "특히 시장 컨센서스를 큰 폭으로 하회했던 DGB금융지주의 목표주가만 7800원에서 7600원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한편 회사별 실적을 보면 신한금융지주는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당기순이익이 2조 8960억원, KB금융 2조 7771억원, 하나금융 2조 404억원, 우리금융지주 1조 6657억원, 기업은행 1조 3678억원, BNK금융지주 5292억원, JB금융지주 2942억원, DGB금융 2721억원을 기록했다.

초이스경제는 그러나 "이 기사는 단순한 참고용 자료로만 활용되길" 강력 희망한다. 특정 업종 및 특정 기업에 대한 분석 내용은 분석하는 기관마다 다를 수 있는 데다, 주식투자는 늘 위험한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