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0:36 (월)
LG유플러스, 영상 통한 장애상담 서비스 도입
LG유플러스, 영상 통한 장애상담 서비스 도입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11.1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공휴일도 자가 해결 가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자사의 홈 서비스(IPTV·인터넷·IoT) 장애 시 모바일 화면을 통해 원격해결이 가능한 '영상상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 기반의 장애상담 서비스는 방송·통신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영상상담은 고객이 상담사에게 구두로 설명하기 어려운 장애 증상이나 상황을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으로 보여줘 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다. 상담사는 실시간으로 제품 상태를 보면서 직접 장애 증상을 진단하고 그에 맞는 지원책과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다.

특히 A/S 기사 출동이 어려운 야간이나 공휴일에는 고객이 자가 해결을 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졌다. 상담사들 역시 영상으로 장애 내용과 기기(장비)의 상태를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문제해결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영상상담 서비스가 장비 리셋, 전원 접촉 불량과 같은 손쉬운 문제해결에도 어려움을 겪는 고객에게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