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1:36 (월)
러시아 미국 국채투매, 드디어 바닥 찍었나?
러시아 미국 국채투매, 드디어 바닥 찍었나?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11.1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급감 후 올해 8, 9월 연속 증가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전. /사진=뉴시스.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 궁전.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러시아의 미국 국채보유량이 지난 9월 100억 달러로 증가했다고 러시아 관영언론 타스가 미국 재무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미국 채권의 대량 매각에 나서 배경이 주목됐었다. 타스에 따르면 러시아는 2018년 봄 미국 채권 매각에 나서 960억 달러에 달하던 보유량이 같은 해 4월 487억 달러로 급감했고 5월에는 149억 달러로 더욱 줄었다.

미국 재무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감소추세가 유지돼 85억100만 달러까지 줄었다. 8월 들어 93억2700만 달러로 늘어난 후 9월 100억7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러시아가 지난해 미국 국채를 집중 투매한 것에 대해 CNN은 몇 가지 원인을 제시했었다. 한 전문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이 경영하는 알루미늄 회사 루살에 미국이 제재를 하자 이에 대한 보복이란 설이 있으나 러시아의 투매가 미국 국채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점에 비춰 이 가능성을 낮게 분석했다. 그는 이보다는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확대해 자산동결 등의 조치를 취할 가능성에 대비했다는 분석을 더 설득력 있게 평가했다.

올해 9월 현재 미국국채 보유량은 일본이 1조1458억 달러로 가장 많고 중국이 그 다음으로 1조1024억 달러를 보유했다. 3위인 영국은 3462억 달러의 미국 국채를 보유했다. 한국은 17번째로 1185억 달러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000억 달러 이상의 미국 국채를 보유한 나라는 17개국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