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1:36 (월)
주택지표 호조에도 10년물 美 국채금리 하락, 왜?
주택지표 호조에도 10년물 美 국채금리 하락, 왜?
  • 정일영 기자
  • 승인 2019.11.20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합의 비관론 속에 국채금리도 소폭 하락

[초이스경제 정일영 기자] 19일(미국시각) 뉴욕시장에서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미국증시 마감 6분 후 기준 1.79%로 전일의 1.81%보다 낮아졌다고 CNBC가 전했다.

미-중 무역합의 불확실성이 지속된 가운데 이 같은 흐름이 나타났다. CNBC는 "이날 10월 미국 신규주택착공 실적이 양호하게 발표됐는데도 불구하고 국채금리가 떨어졌다"고 전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 월가에서는 미-중 무역합의 비관론 지속, 콜스 등 유통기업 실적악화, 10월 신규주택착공지표 호전 등이 주목받았다. 이 방송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무역합의 결렬시 중국 제품에 더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10월 신규주택 착공 실적이 전월 대비 3.8% 증가한 131만4000채를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전월 대비 3.5% 늘어난 130만채)를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이날 국채금리 하락 속에 선트러스트뱅크(-0.49%) M&T뱅크(-0.06%) 등 지역은행들의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