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9:35 (목)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협업으로 新 사업모델 선보여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협업으로 新 사업모델 선보여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11.2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케어 서비스 등 다양한 협업모델 시연
윤열현 사장(왼쪽 두번째)이 오픈이노베이션 협업모델 부스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제공
윤열현 사장(왼쪽 두번째)이 오픈이노베이션 협업모델 부스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제공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윤열현)은 데모데이를 통해 오픈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에 선발된 스타트업의 성과와 협업모델 개발 현황을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교보생명에 따르면 이날 데모데이는 유망 스타트업과의 사업 연계 및 후속투자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이노스테이지 선발 10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각사 고유의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하고, 교보생명과 함께 개발한 공동 사업모델도 시연했다.

교보생명은 지난 7월 이노스테이지를 출범하며 보험과 헬스케어 등의 분야에 적용될 새로운 사업모델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했다. 이들 중 사업화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한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신규 서비스를 개발했다.

데모데이를 통해 공개된 첫 번째 협업모델은 '개인 건강 증진형 헬스케어 서비스'다. 첫 파트너사는 인공지능(AI) 음식 사진 인식기술 솔루션 '푸드렌즈(Food Lens)'를 개발한 '두잉랩'이다. 기존 '교보건강코칭서비스'에 '푸드렌즈' 솔루션을 탑재해 식사 패턴을 분석하고, 식습관 개선을 유도하는 등 건강관리 플랫폼을 강화할 예정이다.

'째깍악어'의 사업모델을 활용해 고객들에게 '아이돌봄 선생님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협업방안도 제시됐다. 개인별 맞춤형 푸드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허들링'의 아침 식사 자판기 등도 설치돼 이목을 끌었다. 이외에도 일부 직원에게 '리찰스(더뉴그레이)'의 중년 남성 패션 메이크오버 서비스를 체험하는 기회도 제공됐다.

교보생명은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토탈 라이프케어 서비스로까지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스타트업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는 개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픈 API를 구축했다"며 "이번 데모데이에서 오픈 API를 활용한 스타트업과의 보험약관대출 협업모델은 물론, 보험금 청구 간소화와 소액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핀테크 플랫폼 개발 방안도 소개돼 주목을 받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