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04 (금)
최태원 SK회장 "공익창출도 그룹 실적 반영 DBL 가동중"
최태원 SK회장 "공익창출도 그룹 실적 반영 DBL 가동중"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11.2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난징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난징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SK그룹 제공.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중국에서 인공지능(AI)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중국 장쑤성 난징시에서 'AI 시대, 미래를 열다' 주제로 열린 난징포럼에 참석, 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머신러닝과 AI 등의 기술은 인류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가져오기도 하지만 동시에 근심과 걱정을 불러오기도 한다"며 "이 같은 기술들이 인류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AI의 사회적 가치가 얼마인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방법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그룹은 그룹 실적을 화폐 단위로 측정할 방법론으로서 DBL(Double Bottom Line)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면서 "DBL에는 고용, 납세, 탄소배출, CSR, 보조금, 기부금 등의 직간접적인 경제활동과 사회기여 활동이 모두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올해 초 상하이포럼에서 SK그룹의 2018년도 DBL 측정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한 뒤 DBL에 뜻을 같이하는 파트너들, 특히 중국의 경우 국유자산관리감독위원회와 사회적 가치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며, 중국 국영기업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특히 SK그룹과 장쑤성의 협력으로 얻은 성과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SK그룹이 장쑤성에서 거둔 DBL을 측정한 결과, 환경분야에서 8000만 달러의 마이너스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는 1억5200만 달러에 달하는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냈다"면서 "SK그룹은 장쑤성과의 협력을 통해 2023년에는 환경분야의 사회적 가치를 마이너스에서 제로로 만드는 한편 향후 10년 뒤에는 20억 달러의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난징포럼은 SK그룹이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과 난징대학이 매년 공동주최하는 사회∙자연과학 분야 학술포럼으로, 최 회장은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