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20:31 (일)
무역전쟁 미국-남미로 확산...달러 무릎 꿇고 vs 유로 절상, 엔화환율 하락
무역전쟁 미국-남미로 확산...달러 무릎 꿇고 vs 유로 절상, 엔화환율 하락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9.12.03 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도 달러 약세 거들어...파운드도 달러 대비 강세
유로화. /사진=최미림 기자.
유로화. /사진=최미림 기자.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2일(미국시각) 뉴욕외환시장에서는 미국달러 대비 유로, 파운드, 엔화의 가치가 모두 절상됐다. 미국발 무역전쟁이 미국-중국에 이어 미국-남미로 확산되는 등 무역전쟁 공포가 커진 것이 외환시장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각 오후 2시36분 기준 미국달러 대비 유로화의 가치는 1.1078 달러로 0.54%나 절상됐다. 같은 시각 달러 대비 파운드의 가치도 1.2941 달러로 0.12% 상승했다.

같은 시각 미국달러 대비 엔화환율, 즉 엔-달러 환율은 109.00엔으로 0.45%나 하락했다. 엔-달러 환율이 낮아졌다는 건 달러 대비 엔화가치 절상을 의미한다.

CNBC는 이날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국 달러화의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가 97.84로 0.45%나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날 미국발 글로벌 무역전쟁 공포가 커진 상황에서 이같은 흐름이 나타났다. CNBC는 이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그간 자국 통화가치를 엄청나게 절하해 왔다는 이유로) 브라질 및 아르헨티나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해서도 관세를 다시 부과한다고 발표했다"면서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에 이어 미국-남미로 무역전쟁이 확산되면서 월가에 큰 혼란을 안겼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에 대해서도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했다.

이날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역시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오는 15일까지 미-중 무역협상에서 아무 일도 생기지 않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입장을 분명히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미국-남미 간 무역전쟁까지 더해지면서 이날 미국 달러가치가 주요 상대국 통화대비 약세를 나타냈다.

게다가 이날 발표된 미국의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1로, 전월인 10월의 48.3보다 낮아진 것도 미국달러가치 약세를 거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