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20:47 (금)
기아차 박한우 사장 "2025까지 29조 투자, 친환경차 경쟁력 대폭 강화"
기아차 박한우 사장 "2025까지 29조 투자, 친환경차 경쟁력 대폭 강화"
  • 최원하 기자
  • 승인 2020.01.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사진=뉴시스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하 기자]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가 오는 2025년까지 29조원을 투자해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전기차·모빌리티 솔루션 등 미래 사업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29조원 규모의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 영업이익률 6%-자기자본이익률(ROE) 10.6% 달성을 추진키로 했다.

기아차 박한우 사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를 통해 이같은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엔 주주·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박 사장은 "기존 내연기관 위주에서 선제적인 전기차(EV) 사업 체제로의 전환과 함께 선택과 집중의 방식으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혁신과 수익성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2025년 전기차 11종 풀라인업을 갖추고, 글로벌 점유율 6.6%,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 달성을 향해 매진키로 했다.  전기차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는 2026년에는 전기차 50만대, 친환경차 100만대 판매(중국 제외)를 추진한다는 방침도 전했다.

박 사장은 "전기차·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차량 공유 서비스 확대, 전자상거래 등의 확대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시장에서 선도적 경쟁력을 확보하는 일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