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7:40 (일)
신한금융그룹, '동네 나눔 밥집' 사업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신한금융그룹, '동네 나눔 밥집' 사업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1.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에서 도움 필요한 이웃의 '먹는 문제 해결'하는 방식으로 사회 공헌 참여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이하 신한금융)이 서울 중구청과 손잡고 취약계층을 위한 '동네 나눔 밥집' 사업에 나선다. 돌봄이 필요한 이웃의 '식(食)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14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이날 서울 창경궁로 중구청사에서 중구청과 취약계층 '식(食)' 문제 해결을 위한 '동네 나눔밥집' 사업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의 '식(食)'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내 식사 지원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쿠폰을 제공하는 동시에 영세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식당을 '동네 나눔밥집'으로 지정해 쿠폰을 사용케 함으로써 실질적인 매출 증대를 돕는 상생 프로젝트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시도하는 '동네 나눔밥집'사업모델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정도를 측정하고 분석해 수혜 계층 및 지역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감으로써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지난 2017년부터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과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성장에 올해 말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투입키로 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