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2:11 (수)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취임 일성은 "혁신금융, 바른금융, 중소기업 지원 강화"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취임 일성은 "혁신금융, 바른금융, 중소기업 지원 강화"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1.2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사에서 "기업은행을 글로벌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키울 것"이라고 강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출근하며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출근하며 직원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9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 첫 출근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취임 일성으로 "혁신 금융, 바른 금융, 중소기업 지원 강화"를 외쳤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 행장은 임명된 지 무려 27일 만인 이날에야 본점에 출근할 수 있었다. 낙하산 인사라며 노조가 본점 출근을 막아왔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지난 설 연휴기간 노사가 만나 출근충돌을 끝내기로 하면서 이날 본점에 첫 출근해 공식 취임식을 가졌다.

윤종원 행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에 진행된 취임식에서 "혁신금융과 바른경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실행으로 옮기기 위한 혁신 기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은행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윤 행장은 이같은 기업은행의 도약을 위해서는 "신뢰와 실력, 사람, 시스템 등 4가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신뢰받는 은행이 되려면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실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실력의 원천은 사람'인 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와 직원들의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고 했다. 아울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해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고 유연한 조직을 만들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기 위해 튼튼한 자본력을 갖추고,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생활 기업금융'으로의 신속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소통과 포용을 통해 변화와 활력이 넘치는 조직을 만들어 행복한 일터, 신바람 나는 IBK기업은행을 만들어 나가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윤 행장은 이날 취임식을 마친 뒤엔 첫 공식일정으로 취임사에서 밝힌 '혁신금융'과 '행복한 일터 만들기'를 실천하기 위해 'IBK창공(創工) 구로', 구로동 지점, 참! 좋은 어린이집, 거래기업 올트의 스마트공장 등을 방문했다고 기업은행 측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