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2:11 (수)
NH농협금융지주...지난해 '사상 최대 순익', 전분야 '개선'
NH농협금융지주...지난해 '사상 최대 순익', 전분야 '개선'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2.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익, 경영지표, 건전성지표 모두 크게 개선...순익 2년 연속 1조원대 기록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NH농협금융지주(이하 농협금융)는 14일 "지난해 1조779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면서 "2012년 금융지주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2년 연속 1조원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이자이익, 비이자이익, 대손비용 등 전반적인 개선이 실적 증가로 이어졌다고 했다.

농협금융이 이날 발표한 '2019년 연간 실적 발표'에 따르면 4분기 당기순이익 3859억원을 포함한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은 1조7796억원이다. 전년 대비 무려 46%(5607억원)나 증가했다. 농업인·농업·농촌 지원을 위해 매년 지출하는 농업지원사업비 4136억원 부담 전 당기순이익은 2조693억원으로 사상 처음 2조원을 웃돌았다.

이자이익은 7조8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334억원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유가증권과 외환·파생손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5326억원이나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582억원으로 전년 대비 51.35%(3773억원)나 감소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총자산이익률(ROA)은 각각 8.65%, 0.41%로 집계됐다. 농업지원사업비 전 ROE는 10.06%로 전년 대비 2.13%포인트 상승해 업권 내 상위 수준을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63%로 전년 대비 0.29%포인트 개선됐으며,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7.22%로 전년 대비 9.95%포인트 증가했다. 순익이 급증하고 경영지표가 안정됐으며 건전성도 개선됐다고 농협금융은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