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0:37 (토)
코로나 등 3대 쇼크...미국증시 무너뜨렸다
코로나 등 3대 쇼크...미국증시 무너뜨렸다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2.25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쇼크, 샌더스 승리, 국채금리 추락 등 3대 쇼크 부각
11개 전업종 추락...다우존스 1000포인트 넘게 붕락
기술주 및 에너지주가 추락 주도...주요 지수 3% 이상씩 붕락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4일(미국시각) 뉴욕증시가 무너져 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쇼크가 거세지면서 미국증시에 직격탄을 가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1000포인트 넘게 추락했고 주요 지수가 모두 3% 이상씩 곤두박질쳤다. 전업종의 주가가 추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4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7960.80으로 1031.61포인트(3.56%)나 추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3225.89로 111.86포인트(3.35%)나 미끄러져 내렸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21.28로 355.31포인트(3.71%)나 폭락했다.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1628.10으로 50.51포인트(3.01%)나 곤두박질쳤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다우존스 지수에서 2년래 이런 일은 없었다"며 "이날 1000포인트 이상 추락할 정도로 쇼크가 컸다"고 전했다. 주요 지수가 모두 3% 이상씩 무너져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 방송은 S&P500 지수군 내 11개 섹터의 주가가 모두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특히 에너지 섹터와 기술주 섹터의 주가 폭락이 이날 증시 추락을 주도했다고 진단했다.

경기민감 섹터에서는 에너지 섹터의 주가가 4.73%, 테크놀로지(기술주) 섹터의 주가가 4.18% 각각 폭락했다. 특히 에너지 섹터의 주가는 약세장 국면에 들어섰다고 CNBC가 역설했다. 재량소비(-3.53%) 커뮤니케이션서비스(-3.31%) 등의 섹터도 크게 떨어졌다. 자재 섹터는 2.85% 추락했다. 경기민감 섹터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경기방어 섹터인 유틸리티(-1.16%) 부동산(-1.34%) 필수소비(-2.48%) 등은 상대적으로 덜 떨어졌지만 역시 급락했다.

에너지 섹터에서는 엑손모빌(-4.68%) 쉐브론(-3.94%) 코노코필립스(-3.52%) 등이 크게 떨어졌다. 기술주 섹터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4.31%) 애플(-4.75%) 비자(-4.80%) 등이 동반 추락했다. 산업 섹터에스는 보잉(-3.78%)의 주가 하락이 두드러졌다. 커뮤니케이션서비스 섹터에서는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A(-4.29%) 페이스북(-4.50%) 등의 낙폭이 컸다.

CNBC는 "코로나 쇼크가 더욱 크게 부각되면서 미국증시에 직격탄을 가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민주당 샌더스 후보의 최근 승리, 미국 국채금리 폭락 등도 시장 분위기를 짓눌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