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6:42 (월)
"코로나 공포 확산"...미국증시 '연일 폭락', 경기민감섹터 '곤두박질'
"코로나 공포 확산"...미국증시 '연일 폭락', 경기민감섹터 '곤두박질'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2.26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자재, 산업, 금융 섹터 낙폭 커...이들이 미국증시 폭락 주도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5일(미국시각) 뉴욕증시가 전날에 이어 또 무너져 내렸다. 연일 폭락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된 것이 뉴욕월가를 연일 강타하고 있다. CNBC는 "이날 코로나 공포가 뉴욕 월가를 지배했다"고 강조했다.

뉴욕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주요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7081.36으로 879.44포인트(3.15%)나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3128.21로 97.68포인트(3.03%)나 떨어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965.61로 255.67포인트(2.77%)나 낮아졌다.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1571.90으로 56.21포인트(3.45%)나 추락했다. 

이들 4대 지수는 전날 모두 3% 이상씩 폭락한 데 이어 이날 또 폭락했다. 다우, S&P500, 러셀2000 지수는 이틀 연속 3%대 폭락했다. 나스닥 지수는 이날 9000선이 붕괴됐다. 전날에도 그랬고 이날에도 코로나 공포 확산이 뉴욕증시를 강타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즉각적인 위험은 낮은 상태지만 미국에서도 널리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미국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인체에 적용하려면 한 달 또는 빨라도 반 달 정도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가 지속됐다.

특히 다우존스 지수는 이틀간 약 1900포인트, 최근 4일간 약 7%나 폭락했다고 CNBC는 강조했다. 또한 S&P500 지수 종목들의 62%가 조정 또는 악화상태에 있다고 CNBC는 덧붙였다.

이날 S&P500 지수군 내 주요 섹터별 주가 흐름을 보면 에너지(-4.33%) 자재(-4.30%) 산업(-4.03%) 금융(-3.40%) 등 경기민감 섹터들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필수소비(-1.75%) 유틸리티(-2.16%) 부동산(-2.55%) 등 경기방어 섹터들은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았다고 CNBC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