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07:32 (토)
코로나 확산에도 한국은행 '금리동결' & 성장률 전망 낮췄지만 2%대 유지...배경 주목
코로나 확산에도 한국은행 '금리동결' & 성장률 전망 낮췄지만 2%대 유지...배경 주목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2.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27일 오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한국은행은 27일 금리를 내리지 않았다. 시장 일각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공포가 커지면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지만 한국은행은 금리를 동결했다. 코로나 쇼크가 예상은 되지만 아직은 지표로 확인된 게 없다는 게 동결 이유였다.

게다가 한국은행은 이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 S&P500 등이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 아래로 낮춘 것보다는 한국은행이 약간은 낙관적 전망을 내놨다. 이 또한 금리동결과 관련해 주목받는 대목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이달 기준금리를 기존 1.25%로 동결했다.

미국 연준이 금리인하에 여전히 선뜻 나설 것 같지 않은 움직임을 보이는 점 등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어 주목된다. 금리인하 여력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금리정책 여지를 선뜻 고갈시키지 않으려는 의지도 담겨 있을 수 있어 주목된다. 1분기 경제지표 등을 면밀 고려한 뒤 금리 결정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은이 글로벌 신용평가기관보다 한국 성장률 전망을 높게 점치고 있는 점도 이번 금리동결과 관련해 주목받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