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7:00 (화)
미국증시 또 추락...연준의 획기적 대책 또 허탕
미국증시 또 추락...연준의 획기적 대책 또 허탕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3.24 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대유행 가속 & 상원 코로나 대책 표결 실패 속 증시 추락
연준은 추가적으로 획기적 대책 또 내놨으나 시장 추락 또 못 막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건물 바닥. /사진=AP, 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건물 바닥.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3일(미국시간) 뉴욕증시가 또 추락했다. 미국 연준의 추가 유동성 대책마저 먹히지 않을 정도로 코로나 사태가 엄중했다. 획기적인 코로나 대책에 대한 상원 통과 실패도 증시엔 악재였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대유행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밝힌 것도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1만8591.93으로 582.05포인트(3.04%) 추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237.40으로 67.52포인트(2.93%) 급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860.67로 18.84포인트(0.27%) 떨어졌다. 3대 지수 외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1002.40으로 11.49포인트(1.13%) 하락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이날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이 획기적인 추가 유동성 지원 대책을 내놨지만 투자자들은 이마저도 신중하게 바라볼 정도로 뉴욕시장은 불안속 변덕스런 흐름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이날 연준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양적완화 계획을 기존 7000억 달러 규모에서 무제한으로 확대키로 했다. 또한 회사채 매입 및 중소기업 대출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또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보다 진전된 코로나 대책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상원에서 코로나 대책 표결에 실패하면서 미국증시는 고개를 숙였다고 이 방송은 진단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이날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 대유행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에서는 연준의 획기적인 유동성 대책마저 먹히지 않았다. 코로나 쇼크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 또한 더욱 커졌다.

다우존스 지수와 S&P500 지수는 2016년 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했고 다우존스 지수는 올들어서만 1만포인트 이상 곤두박질 쳤다고 CNBC가 강조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1931년 이후 최악의 한달을 보내고 있다고 CNBC는 덧붙였다. S&P500 지수는 1940년 이후 최악의 한달을 보내고 있다고 이 방송은 설명했다.

S&P500 지수군 내 에너지(-6.69%) 금융(-6.13%) 부동산(-5.59%) 유틸리티(-5.34%) 등의 섹터가 이날 뉴욕증시 추락을 주도했다고 CNBC가 전했다. 반면 재량소비(+0.28%) 커뮤니케이션서비스(-0.50%) 테크놀로지(-0.98%) 등의 섹터는 상대적으로 선방했다고 이 방송은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