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9:05 (화)
우리은행, 본부직원 영업점에 파견...코로나 피해기업 대출 신속지원
우리은행, 본부직원 영업점에 파견...코로나 피해기업 대출 신속지원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0.03.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우리은행은 30일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 60여명을 긴급 파견했다"면서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업무량이 크게 늘어난 54개 영업점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직원들을 이날부터 파견했다"면서 "해당 영업점에 1~2명씩  배치했다"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은 이어 "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는 다음달 초부터 운영된다"면서 "서울시가 중소 여행사, 영세학원, 골목식당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라고 전했다. 우리은행은 "상담부터 대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10영업일 이내로 처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서울지역 영업점에 전담창구를 마련하고, 이번에 파견되는 직원들이 서울시 소상공인 대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