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9:43 (토)
현대차그룹 "마이셀,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 등 분사"
현대차그룹 "마이셀,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 등 분사"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5.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그룹)은 18일 "마이셀,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 등 유망 사내스타트업 4개사를 이번 달 분사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독립한 마이셀,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는 2~4년의 육성 및 준비기간을 거쳤다. 버섯 균사 기반 바이오, 복합 윤활제, 커뮤니티 모빌리티 서비스, 3D 도면 정보 솔루션 등의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들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 '마이셀'의 경우 2016년부터 개발에 착수해 친환경 소재인 버섯 균사를 기반으로 차량 복합재, 패브릭 등 소재를 개발하는 바이오 소재 기업"이라고 전했다. 또 " 'PM SOL'은 철분말 성형공정 중 발생하는 마찰력을 저감해주는 복합 윤활제와 3차원 제품 디자인을 구현하는 3D 프린팅용 금속 분말을 공급하는 기업"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 '원더무브'는 경로, 도착시간, 선호도를 토대로 출퇴근 시간 직장인 대상의 커뮤니티 정기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 '엘앰캐드'는 기존 컴퓨터 이용 설계(CAD) 시스템의 한계점을 보완한 3D 도면 정보 솔루션 기업"이라고 전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 '마이셀', 'PM SOL', '엘앰캐드', '원더무브'는 그동안 현대차그룹 사내스타트업으로 활동했지만, 이달부터는 독립기업으로서 현대차그룹을 포함한 다양한 업계와 관련 시장 개척에 나서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미래 유망 분야의 신사업 기회를 탐색하면서 직원들에게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면서 "사내스타트업 육성뿐 아니라 국내외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지속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