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7:17 (토)
머스크-이방카, 매트릭스 언급했다가 원작자로부터 '봉변'
머스크-이방카, 매트릭스 언급했다가 원작자로부터 '봉변'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5.1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회장이 영화 '매트릭스'의 대사를 사회관계망에 올리고 이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가 이에 호응을 했다. 그러나 정작 이 불세출의 명화를 만든 제작자로부터 두 사람 모두 육두문자를 들었다.

기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 회장은 지난 16일 트위터에 "빨간 알약을 먹으라(Take the red pill)"이란 글을 올렸다. 이는 1999년 영화 '매트릭스'에 나오는 대사다.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 /사진=네이버 영화.

인간들이 허위의식을 주입받아 거대 통제체제인 매트릭스의 허상에 빠져 사는 세계에서 주인공 네오는 진실회복을 위해 싸우는 모피어스로부터 빨간 약과 파란 약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라는 요구를 받는다. 빨간 약을 먹으면 매트릭스의 허상을 뚫고 진실을 볼 수 있지만 파란 약을 먹으면 허상에 빠진 삶을 이어가게 된다. 이 장면은 영화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전개되기 위한 중요한 고비였다.

그러나 이후 미국에서는 이 문구가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등의 극우주의자들이 자주 쓰는 표현이 되고 있다.

현재 머스크 회장이 테슬라 공장 재가동을 반대하는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충돌을 빚고 있는 점과 관련해 이 트윗이 주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스크 회장의 공장 재가동을 지지하고 있다.

그의 딸 이방카는 머스크 회장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먹었어(Taken)"라고 덧붙였다. 부친과 함께 머스크 회장의 편에 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하지만 머스크 회장과 이방카 트럼프의 환담을 지켜보는 이 영화 제작자의 심기는 매우 불편했던 모양이다.

매트릭스 제작자 워쇼스키 자매의 한 사람인 릴리 워쇼스키는 자신의 트위터에 머스크 회장과 이방카 트럼프를 한데 묶어 "Fxxx" 욕설을 날렸다.

릴리 워쇼스키와 그의 언니 라나 워쇼스키는 영화를 제작할 당시에는 앤드루와 로렌스 형제였으나 이후 두 사람은 성전환수술을 받고 여성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