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17 (토)
10년 젊어진 헤어스타일로 자신있게…염색지속력 1위 비겐크림톤
10년 젊어진 헤어스타일로 자신있게…염색지속력 1위 비겐크림톤
  • 승인 2020.05.2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vertorial 기사는 초이스경제 홈페이지에만 게재되며 포털사이트에는 전송되지 않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검은 머리카락 사이로 생기는 '흰머리'는 모두의 고민거리다. 젊은 사람에게 나는 흰머리를 새치라고 부르는데 이는 속칭일 뿐 의학적으로 같은 말이다. 흰머리가 나타난다고 해서 무조건 뽑으면 안 된다. 흰머리를 뽑으면 견인성 탈모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견인성 탈모는 말 그대로 주로 머리를 뽑거나 세게 묶을 때 일어나는데, 머리를 뽑으면 두피에 자극이 가해져 모근이 손상된다. 손상된 모근에는 머리카락이 안 자랄 수 있기에 흰머리가 났을 때는 뽑지 말고 가위로 자르거나 염모제로 염색을 하는 것이 좋다.

시중에 판매 중인 염모제는 지난 1991년 출시된 동아제약 '비겐크림톤'이 있다. 비단결 염색크림 비겐크림톤은 2014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새치용 염모제 비교 평가에서 염색 지속력 부분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염색 지속력은 한번 염색한 뒤 머리의 염색 상태가 오랫동안 유지되는 정도를 말한다.

사진=동아제약 제공
사진=동아제약 제공

비겐크림톤은 모발보호 성분과 보습 성분을 배합해 염색에 따른 모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암모니아 냄새를 줄여 염색 시 거부감을 줄였다. 크림타입으로 잘 흘러내리지 않고 바르기가 쉬워 부분 및 짧은 모발염색에 편리하다. 또한, 필요한 양만큼 조금씩 나눠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색상은 가장 밝은 3G(밝은 밤색)부터 가장 어두운 7G(자연 흑갈색)까지 총 5가지 종류가 있다. 제품 뒷면에 있는 컬러가이드를 보고 자신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제품 이용 방법은 1제(염모제)와 2제(산화제)를 같은 비율로 섞은 뒤 제품과 함께 들어 있는 솔을 이용해 건조한 모발에 바른다. 30분 정도 기다린 후 샴푸나 비누로 씻으면 된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비겐크림톤은 염색하기 힘든 뒷부분 및 짧은 머리카락까지 쉽게 염색 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30년 가까이 사랑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자리매김 했다"며, "한번 염색하면 오래가는 비겐크림톤으로 흰머리 고민에서 자유로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비겐어게인 캠페인을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진행해 왔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련된 이 캠페인에서 동아제약 직원들이 비겐크림톤으로 직접 염색을 해드리며 어르신들에게 멋과 젊음을 선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