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6:48 (월)
"워런 버핏이 이번엔 정말 두려워하는 세가지 이유"
"워런 버핏이 이번엔 정말 두려워하는 세가지 이유"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5.2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들인 주식은 없고 선호하던 금융주는 대거 매도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투자의 현인'으로 존경받는 워런 버핏 회장의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1분기 중 보유하고 있던 골드만삭스 주식의 84%를 매각했다. 버핏 회장이 줄곧 금융주를 선호해 온 투자자로 알려진 점에 비춰 상당히 이례적인 행보다.

미국의 금융투자전문매체 모틀리풀은 23일(미국시간) 기사에서 "버핏 회장이 세가지 이유로 지금 상황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모틀리풀에 따르면 버크셔해서웨이가 이달 증권당국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주식을 대규모 매입한 것은 없으며 4대 항공사와 골드만삭스, JP모건체이스 주식을 크게 줄였다.

모틀리풀은 버핏 회장이 줄곧 "'남들이 욕심을 낼 때 두려워하고 남들이 두려워할 때 욕심을 가져라'고 말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며 남들이 두려워하는 현재 그도 "두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모틀리풀은 이에 대한 이유로 불확실성, 진작부터 고평가된 주식, 기다려야 할 때라는 인식의 세 가지를 제시했다.

모틀리풀은 버핏 회장이 현재의 불확실성에 대해 보건과 경제 측면에서 전례 없이 큰 가운데 최상의 경우와 최악의 경우는 피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항공업을 선호하지만 현재 이 분야는 근본적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동안 수요감소가 지속돼 고정비용 지출이 문제가 될 것으로 지적하고 있다.

버핏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 이전인 지난 수 년 동안 주식들이 고평가됐다고 밝혀왔다. 그는 곤경에 처한 몇몇 기업들의 투자제안을 받았지만 투자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버핏 회장은 또 2008년 금융위기가 한참 진행된 때인 그 해 가을의 투자에 대해 "4~5개월 기다렸다면 더 좋았을 것으로 알게 됐다"고 밝혔다. 위기의 끝 무렵인 2011년 뱅크오브아메리카 우선주 50억 달러 투자는 6%의 수익률을 기록해 최고의 투자 가운데 하나로 평가된다고 모틀리풀은 전했다.

버핏 회장은 장기적으로는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우리가 직면한 지금의 문제는 전에 본 적이 없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보다 더 한 문제도 극복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기적은 언제나 승리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