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17 (토)
트럼프 회견에...미국증시 '안도' & 나스닥 '껑충'
트럼프 회견에...미국증시 '안도' & 나스닥 '껑충'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0.05.30 0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지수, 트럼프 회견에 장중 강세 반전...다우지수, 약보합 마감
트럼프 "홍콩 특별 지위 박탈"에도...미-중 1차 무역협의 파기 안해
테크놀로지 업종 상승 속...반도체 주가 '껑충' & FANG '혼조'
뉴욕증권거래소 스크린 로고.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스크린 로고.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29일(미국시간)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회견에 안도했다. 약세로 출발한 뉴욕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시작하자 오름세로 전환해 상승폭을 키웠지만 장 막판에 차익매물이 늘어나며 다우지수는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에 대한 특별 지위를 박탈했지만 지난 1월 중국과 맺었던 1차 무역합의 파기를 선언하지는 않았다는 점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17.53포인트(0.07%) 하락한 2만5383.11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14.58포인트(0.48%) 상승한 3044.31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0.88포인트(1.29%) 뛰어오른 9489.87로 마감했다. 이외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6.64포인트(0.47%) 내린 1394.04를 기록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홍콩 보안법 처리에 대한 대응으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 홍콩의 범죄인 인도 조약과 수출, 기술교환 등 전방위적 합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는 한편 홍콩에 대한 여행 권고도 수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를 끊고 미국의 지원금을 다른 기구에 돌리겠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WHO에 대해 '중국 편'이라며 비난해왔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주요 지표는 부진했다. 상무부는 지난 4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13.6%(계절조정치) 감소해 사상최대의 부진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보다 더 나빴다. 다만 정부 보조금 지급 영향 등으로 4월 개인소득은 10.5% 급증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CNBC는 "3대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한 가운데 S&P 지수를 구성하는 업종 중 헬스케어(+1.27%), 테크놀로지(+1.16%), 유틸리티(+0.80%), 커뮤니케이션서비스(+0.71%) 등은 상승한 반면 금융(-1.21%), 부동산(-0.80%), 산업(-0.63%), 에너지(-0.15%) 등은 하락했다"고 전했다.

CNBC에 따르면 다우 지수 중에서는 시스코시스템즈(+4.32%), 버라이즌(+2.98%), 월그린부츠(+2.65%) 등이 올랐고 아메리칸 익스프레스(-3.05%), 보잉(-2.65%) 등은 하락했다.

나스닥에서는 JD닷컴(+6.49%), 엔비디아(+4.58%), 덱스컴(+4.55%), 시스코시스템즈(+4.32%), 페이팔(+4.19%) 등이 지수를 이끌었다. 룰루레몬(+5.51%), 트립닷컴(+4.85%) 등도 껑충 뛰었다. 반면 유나이티드에어라인(-2.94%), 일루미나(-2.67%), NXP반도체(-2.00%), 스타벅스(-0.70%), 코그니전트테크(-1.30%) 등이 약세를 나타냈다.

S&P 500 지수의 경우 바이오기업인 리제네론이 5.98% 뛰었고 도미노피자도 5.55% 급등했다. 반면 코티(-13.37%), 노드스트롬(-10.98%) 등은 추락했다.

FAANG 기업들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아마존(+1.34%), 넷플릭스(+1.52%),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A(+1.08%) 등은 상승한 반면 페이스북(-0.16%)과 애플(-0.10%)은 하락했다.

반도체 관련주 흐름을 반영하는 VANECK VECTORS SEMI는 141.03으로 2.00% 껑충 뛰었다. 주요 반도체 종목 중에서는 ISHARES PHLX SEMI(+2.56%), 자일링스(+3.14%), 램리서치(+2.57%) 등이 급등했다.

업종별로 보면 테크놀로지 섹터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1.02%), 비자(+0.50%) 등이 상승했다. 소비재 섹터에서는 월마트가 0.30% 올랐고 P&G(-0.12%), 코카콜라(-0.87%) 등은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