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9:57 (목)
SK텔레콤의 '개방형 5G 기지국 표준안'...'TTA 표준'으로 확정
SK텔레콤의 '개방형 5G 기지국 표준안'...'TTA 표준'으로 확정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6.1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5G 기지국 점검. /사진=뉴시스
SK텔레콤 5G 기지국 점검.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SK텔레콤은 1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공동 제안한 개방형 5G 기지국 표준안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표준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번 표준안은 5G 기지국(RAN) 구성 요소인 안테나 장치(RU)와 분산 기지국 장비(DU)를 연결하는 유선망 '프런트홀(Fronthaul)' 규격에 관한 것이다. 그간엔 제조사별로 규격이 달랐는데 이를 표준화한 것이다.

SK텔레콤 측은 "지금까지는 대형 통신 장비 제조사별로 프런트홀 규격이 달라 기지국 장비 및 솔루션이 일부 제조사 중심으로 운영되는 한계점이 있었다"면서 "이번 개방형 표준 규격 제정으로 중소 장비 제조사 누구라도 관련 장비 개발에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측은 이어 "기존 LTE보다 더욱 촘촘한 안테나 장치와 분산국 장비의 구축이 필요한 5G 네트워크에서는 프런트홀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면서 "이번 표준화로 신규 제조업체들의 참여가 확대돼 향후 네트워크 구축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며 기지국 장비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