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9:57 (목)
신한카드, 가이온과 빅데이터 공동사업 추진
신한카드, 가이온과 빅데이터 공동사업 추진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6.2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사진=신한카드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신한카드는 29일 "가이온과 '빅데이터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양사는 먼저 지역별 수출입 동향과 소비동향 데이터베이스를 교류해 결과물을 도출할 예정이다.

주요 지자체 및 제조, 유통 기업이 경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내수 소비와 수출입 데이터를 분석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신한카드는 설명했다.

신한카드 측은 "양사는 이미 각사의 보유 데이터 활용해 데이터 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금융 데이터거래소에도 데이터 상품을 등록해 판매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카드 소비 동향과 가이온의 수출입 동향 데이터를 결합해 각 지역 경제 동향을 입체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업무협약을 통해 공동상품을 개발할 경우, 금융 데이터와 수출입 데이터를 결합하는 새로운 데이터 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