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9:57 (목)
KT, 박원 공장에 5G 스마트팩토리 구축
KT, 박원 공장에 5G 스마트팩토리 구축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6.3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제천 박원 공장에서 직원이 코봇과 함께 일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충북 제천 박원 공장에서 직원이 코봇과 함께 일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KT는 30일 "자동차부품 업체 박원에 5G 스마트팩토리 코봇(Cobot: 협동로봇)을 구축했다"면서 "박원은 KT 5G 스마트팩토리 코봇의 첫 상용 도입 회사가 됐다"고 밝혔다.

KT에 따르면 약 2만3000㎡의 제천 박원 공장에 기업전용 5G 네트워크와 스마트팩토리 코봇을 구축하고, 작업공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KT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에서 실시간 관제할 수 있도록 했다.

공장의 협동로봇이 작업자와 함께 민감하게 움직이고 대용량의 생산 데이터를 관제하기 위해서는 초고속, 초저지연의 5G 네트워크가 필요한데, 이와 관련해선 품질관리와 기밀유지가 중요한 기업 특성상 상용망 트래픽에 영향받지 않고 보안성이 뛰어난 기업전용 5G가 필수적이라는 게 KT 측 설명이다.

KT 측은 "박원은 근로자의 단순노동 강도를 줄이고 전문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형태로 공정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KT 5G 스마트팩토리를 도입했다"며 "공장에 구축된 협동로봇이 근로자와 함께 어려운 동작을 작업해 근로 피로도를 줄이고, 오류와 불량 발생을 극적으로 낮춰 작업 리드타임이 줄어드는 등 생산성이 높아진다"고 전했다.

이어 "제품의 정확한 중량을 측정하고 이상 발생 시 즉시 조치를 취할 수 있어 관리효율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 본부장은 "박원을 시작으로 KT 스마트팩토리 코봇이 현장에서 인력난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제조사의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상품 라인업을 지속 확장해 대한민국 기업들에게 차별화된 제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KT는 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등과 함께 5G 스마트팩토리 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관련 상품을 지속 개발해 왔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