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6:55 (목)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고객 상황별 '재무진단서비스' 제공"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고객 상황별 '재무진단서비스' 제공"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0.07.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 이하 서금원)은 13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재무진단 서비스'를 올해 4월부터 도입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면서 "고객의 재무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진단을 통해 보다 다양한 대안을 탐색하고 무분별한 대출이용을 예방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금원에 따르면 앞서 지난 2017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서민금융을 이용한 54만명의 재무적 상황, 채무조정제도 이용현황 등을 분석하여 서민 맞춤형의 재무진단 모형을 개발하고 재무진단 서비스 제공 시 이를 활용하고 있다.

서금원은 재무진단을 통해 고객의 채무상황, 소득수준 등을 진단하고 대출이 필요한 고객에게는 적합한 서민금융 상품을, 채무조정 및 복지 서비스가 필요한 고객에게는 대출상담에 앞서 관련 제도를 설명하고 안내장을 배포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각각 제공 중이다.

자료=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자료=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금원은 올해 4월 1일부터 5월 말까지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한 약 2만명을 대상으로 재무진단을 실시했다. 서금원은 "이 중 채무조정 및 복지 서비스를 안내받은 2767명을 대상으로 고객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3%가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서금원은 "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93%)의 46.9%는 '설명 내용이 유용함', 33.3%는 '상황에 맞는 정보 제공'을 서비스 만족의 주된 이유로 꼽았다"면서 "응답자의 88%가 향후 재무진단 서비스 제공 시 이용할 의향이 있으며 신용관리(41.6%), 서민금융 제도 및 상품추천(37.0%)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서금원은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응답자들의 의견과 특성을 반영해 올 하반기 중 서비스를 개선하고, 보다 많은 서민이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된 재무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금원은 특히 "현행 핀테크 회사들이 신용등급 위주로 진단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달리 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민금융 제도 안내 및 맞춤대출 연계, 부채 및 연체관리 등 맞춤형 서비스에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계문 서금원 원장은 "고객이 자신의 재무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재무진단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이를 통해 서민에게 보다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어 "서금원의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하여 향후 종합적인 서민금융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