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4:46 (화)
현대차그룹 " '퀄리티 에어' 개발, 차량내 공기질 개선...신차에 선별 적용"
현대차그룹 " '퀄리티 에어' 개발, 차량내 공기질 개선...신차에 선별 적용"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7.2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조설계팀 연구원이 애프터 블로우 기술 작동을 점검 중이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공조설계팀 연구원이 애프터 블로우 기술 작동을 점검 중이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하 현대차그룹)은 27일 "차량 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한 세 가지 새로운 공조기술을 개발했다"면서 "차량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하는 '퀄리티 에어' 기술을 향후 출시되는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제네시스 신차에 선별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 개발한 신규 공조 시스템은 애프터 블로우(After Blow) 기술, 멀티 에어 모드(Multi Air Mode) 기술, 실내 미세먼지 상태표시 기술 등 세 가지다.

이 중 애프터 블로우 기술은 여름철 차량 내 에어컨 냄새 문제 해결을 위해 응축수가 맺혀있는 에바포레이터(증발기)를 건조시키는 역할을 한다. 축축한 에바포레이터를 바람으로 말려 곰팡이 증식을 예방함으로써 청결한 상태를 유지토록 한다는 것이다.

그런가 하면 멀티 에어 모드 기술은, 다수의 송풍구를 활용해 은은한 바람으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만들어주며 냉방과 난방 때 모두 작동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밖에 실내 미세먼지 상태 표시 기술은 차량 실내 공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수치화된 미세먼지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해 보다 효율적으로 차내 공기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