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6:40 (금)
연준 7월 FOMC 성명서 전문 번역... "다소 개선"
연준 7월 FOMC 성명서 전문 번역... "다소 개선"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7.30 0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개선 여부는 전적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달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 연방준비(Fed) 이사회는 29일(미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고 0~0.25%의 연방기금금리를 포함한 현재의 통화정책을 그대로 유지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Fed) 이사회 의장이 29일(미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후 영상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Fed 생중계 화면캡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Fed) 이사회 의장이 29일(미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후 영상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Fed 생중계 화면캡쳐.

Fed는 성명서에서 경제활동과 고용이 최근 수개월동안 다소 회복됐지만 여전히 연초 수준에 못 미치고 있으며 향후 경제회복 여부는 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상황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Fed는 경제회복을 위한 채권매입을 지속적으로 늘려간다는 방침을 그대로 유지했다.

다음은 FOMC 성명서 전문 번역. (굵은 글씨는 이전 성명서와 다른 부분.)
 

연방준비는 지금과 같은 도전의 시기에 미국 경제를 지탱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을 다짐하며 이로써 최대고용과 물가안정 목표를 추구할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미국과 전 세계에 걸쳐 인간과 경제에 혹독한 시련을 안겨주고 있다. 경제활동과 고용이 거세게 위축된 후 최근 수개월 동안 다소 회복됐지만 여전히 연초 수준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수요 침체와 심한 저유가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리고 있다. 전반적인 금융상황은 최근 수개월동안 개선됐다. 이는 부분적으로 경제회복과 가계 및 기업으로의 신용흐름을 위한 정책의 영향을 보여주고 있다.

경제 개선 여부는 전적으로 바이러스 상황에 달려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공공보건 위기는 경제활동과 고용, 단기 인플레이션에 심대한 부담을 줄 것이며 중기 경제전망에 엄중한 위험을 초래할 것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 위원회는 연방기금금리의 목표범위를 0~1/4퍼센트로 유지한다. 위원회는 경제가 최근의 상황을 견뎌내고 최대고용과 물가안정 목표를 위한 정상궤도에 복귀했다는 확신을 갖게 될 때까지 현재의 목표범위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

위원회는 공공보건에 대한 정보를 포함한 새로운 경제전망 정보들과 국제적 상황, 부진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시사하는 점을 지속적으로 면밀히 살펴볼 것이며 정책수단을 활용해 경제를 부양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 향후 통화정책방향을 조정하는 시기와 규모를 결정하는 데 있어서 위원회는 최대고용 달성 목표와 상하 대칭적 2% 인플레이션 목표에 맞춰 경제 상황의 실물과 기대 수준을 평가할 것이다. 이러한 평가는 고용시장 상황, 인플레이션 압박지수, 인플레이션 기대, 금융과 국제 상황 등 광범위한 지표를 함께 고려할 것이다.

가계와 기업으로의 신용흐름을 위해 연방준비제도는 향후 수개월 동안 재무부 증권과 기관의 주택모기지저당증권(Residential MBS) 및 사업용부동산모기지저당증권(Commercial MBS) 매입을 최소 현재 수준 이상으로 확대해 시장의 원활한 작동을 뒷받침한다. 연방준비제도는 이로써 통화정책이 효과적으로 보다 더 넓은 범위의 금융환경으로 확산되도록 촉진한다. 아울러 공개시장담당데스크는 대규모 콜(overnight. 1일물)자금과 기간 환매조건부(term repurchase)계약 운용을 제공한다. 위원회는 시장상황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며 적절하다고 판단될 경우 시행방침을 변경할 것이다.

제롬 H 파월 위원장; 존 C. 윌리엄스 부위원장; 미셸 W. 바우먼; 래얼 브레이너드; 리처드 H. 클래리다; 패트릭 하커; 로버트 S. 캐플런; 닐 캐시카리; 로레타 J. 메스터; 랜덜 K. 퀄스가 이 통화정책 결정에 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