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6:40 (금)
신용회복위원회, 사무금융우분투재단 등과 보호종료 청소년 지원 '맞손'
신용회복위원회, 사무금융우분투재단 등과 보호종료 청소년 지원 '맞손'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7.3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제공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 위원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임)는 31일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이사장 신필균) 및 사회투자지원재단(이사장 김홍일)과 '보호종료 청(소)년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복위 관계자는 "보호종료 청(소)년에게 금융교육 및 신용상담을 지원하고,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사회투자지원재단의 '터무늬 있는 소셜예금'에 임대보증금 1억원을 출자하여 청년주택 2곳을 마련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보호종료 청(소)년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교육 및 신용상담 ▲청년이 직접 거주지역 선정과 주택탐색 ▲공동체 운영에 대한 아이디어 수립 ▲입주 이후 지역 및 직업 활동을 위한 자원연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계문 신복위 위원장은 "보호종료 청(소)년의 완전한 자립을 위해서는 금융 지원뿐 아니라 금융사기로부터 보호하고, 합리적인 소비·자산형성 습관을 길러주는 금융교육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