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7:56 (수)
현대차 "비 자동차 수소전지 시스템도 수출...수소사업 확대"
현대차 "비 자동차 수소전지 시스템도 수출...수소사업 확대"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9.1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16일 "미래 친환경 시대에 발맞춘 수소사업 영역 확장에 나선다"면서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이하 GRZ)'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 수출은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이후 진행된 것이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뛰어넘어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전 산업 분야에서 진정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면서 "수소전기차 양산체제 구축, 수소전기 대형트럭 양산에 이어 수소 산업과 관련한 현대차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유럽으로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수소 사업의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전무는 "이번 유럽으로의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해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