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17:56 (수)
송호성 기아차 사장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
송호성 기아차 사장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9.1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7개 출시"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 송호성 사장은 16일 "오는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7개를 출시하고, 국내외 충전 인프라 업체와 협력을 확대하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사장은 이날 화성공장을 방문,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모델 라인업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고 기아차의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한편 기아차에 따르면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기아차의 전용 전기차는 기아차가 새롭게 선보일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적용됐다. 승용에서부터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등 다양한 차급을 갖춘 게 특징이다.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을 방문한 송호성 사장.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을 방문한 송호성 사장. /사진=기아차 제공.

송 사장은 "기아차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레이 EV를 선보인 이래 전 세계 시장을 무대로 10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온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전기차 중심의 사업 전략을 기반으로 2029년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 사장은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총 11개의 전기차 풀 라인업을 구축해 국내 시장과 북미, 유럽 등의 선진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한 7개의 전용 전기차 모델들을 2027년까지 순차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사장은 아울러 "특히 내년 출시될 'CV(프로젝트명)'는 기아차가 축적해온 기술력과 첨단 전기차 신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송 사장은 이어 "국내외 전기차 전용 서비스 인프라 구축 확대에 나선다"면서 "국내 시장의 경우 현재 전국 84개의 전기차 전용 서비스 작업장을 오는 2030년까지 1200개소로 확대한다"고 전했다. 

송 사장은 또 "해외 시장의 경우 연내 600여개, 2023년까지 2000여개의 전기차 전용 작업장을 각각 구축할 예정"이라며 "전기차 정비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전기차 정비 인력 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 사장은 "국내 시장의 경우 직접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활동을 강화한다"며 "먼저 전국 판매 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약 1500기에 달하는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하고, 그룹 차원에서 전국 8개 지역을 잇는 12개의 고속도로와 도심에 2021년까지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도 구축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SK에너지, GS칼텍스, 이마트 등과의 제휴 협력에도 박차를 가해 현재 27기인 협력 충전 인프라를 2021년까지 214기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