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17 (목)
머스크, 테슬라 주가 떨어뜨리고 LG화학 상승시킨 의도는?
머스크, 테슬라 주가 떨어뜨리고 LG화학 상승시킨 의도는?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9.2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공급기업에 가격인하 촉구" 분석 제기돼
일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CEO. /사진=AP, 뉴시스.
일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CEO.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회장이 발언을 통해 테슬라 주가는 떨어뜨리고 LG화학 주가는 끌어올린 결과가 됐다.

로이터의 22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 회장은 이날 열리는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둔 21일 트위터를 통해 배터리데이에서 공개되는 개선내용은 2022년까지는 "대단한 양산"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배터리데이에서 자체 배터리 생산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머스크 회장은 테슬라가 2022년 이후 심각한 배터리 부족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파나소닉과 LG화학, 중국의 CATL 등으로부터의 구입을 늘리려 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머스크 회장의 트윗 이후 LG화학과 CATL 주가가 상승했다고 전했다. 반면 테슬라 주가는 장외거래에서 5% 이상 하락했다.

테슬라의 새로운 배터리가 테슬라 전기차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지만 배터리 자체생산은 가격인상요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LG화학에 근무했던 관계자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테슬라가 배터리 공급자들에게 가격인하를 촉구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러한 의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자체 배터리 생산을 늘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