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09:58 (일)
롯데건설, '건식 외단열 시공 기술' 신기술 취득
롯데건설, '건식 외단열 시공 기술' 신기술 취득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09.2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사진=롯데건설 제공.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사진=롯데건설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롯데건설은 24일 "외단열 시공기술 관련 신공법으로 건설신기술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이번 신기술은 롯데건설과 쌍용건설, 티푸스코리아, 생고뱅이소바코리아가 공동 개발했다. 공식명칭은 '트러스단열프레임과 발수처리 그라스울을 이용한 건식외단열시공기술'이다.

롯데건설은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은 구조틀로 사용되는 철재 프레임에서 발생하는 열교현상(건물의 단열이 약화되거나 끊기는 부위를 통해 열이 들어오거나 나가는 현상)으로 인해 건물 냉난방 에너지 손실과 결로 발생에 취약했다"며 "신기술은 기존 공법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열교차단 기능이 있는 트러스 단열 프레임을 이용하고, 트러스 단열 프레임을 이용해 모든 공정에 용접하지 않고 볼트를 조립하는 방식으로 외장재의 구조틀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조틀 사이에 수분 흡수로 인한 단열성능 저하를 방지할 수 있도록 발수 처리한 그라스울을 삽입한 이후, 외부 투습방수지와 내부 방습지를 설치한다"면서 "신기술은 이러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로 단열성능 향상과 화재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롯데건설은 "이 신기술을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현장 등에 적용해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 대비 20% 이상 단열성능이 향상됐다"며 "12%의 공사비용을 줄였고 15% 이상의 유지관리비용 절감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획기적인 열교차단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고, 불연재료 사용 및 무용접 방식 적용으로 화재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우수한 기술"이라며 "제로 에너지 건축물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신기술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