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1:12 (금)
주거불안 · 가계 빚 폭증...아~대한민국
주거불안 · 가계 빚 폭증...아~대한민국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10.1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부채 폭증...과잉부채 우려 심각
이대로 두면 큰일...경제정책 대전환 시급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서울 도심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집값 폭등, 전세 가격 폭등 속에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가계 빚이 걷잡을 수 없이 늘어 큰 걱정이다. 민생을 크게 위협하는 것은 물론 자칫 나라 경제에 큰 위험을 안길 수도 있는 흐름이다. 경제정책의 획기적인 보완, 전환이 시급한 시점이다.   

13일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발표한 '2020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무려 9조6000억원이나 늘었다. 10조원 가까이 폭증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2004년 이후 9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 규모다. 월별 기준으로도 지난 8월(11조7000억원 증가)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증가규모다. 대출 폭증 내용이 심각하다. 주택담보대출이 6조7000억원이나 늘면서 전월(6조1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커졌다. 9월 기준 역대 가장 큰 증가 규모다. 특히 주택담보 대출 중 전세대출은 3조5000억원이나 급증, 지난 2월의 3조7000억원 증가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 측은 "주택 매매와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된 가운데 이미 승인된 집단 대출 실행이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커졌다"고 진단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포화상태를 보이는 상황에서 9월의 은행 대출 현황은 한마디로 충격적이다. 제2금융권 등의 대출은 포함되지 않은 부채 증가세다. 현재의 가계 부채가 부실화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더욱 강화돼야 할 상황이다. 집값 폭등에 이은 전세가격 폭등 속에 당장 살기위한 몸부림으로 가계 부채가 너무 빠르게 늘고 있어 걱정이다. 과잉부채 우려가 커지면서 그로인한 경제 악영향, 금융권 부실화 우려 등 너무나도 큰 지뢰들이 한국경제에 커다란 경고음을 보내고 있다.

민생 대책, 말로만 떠들 상황이 아니다. 시간이 없다. 부동산 안정, 가계 부채 위험 완화 등 획기적인 대책이 다급하게 추진돼야 할 시점이다. 국가, 기업에 이은 가계의 과잉부채 문제로 한국의 미래가 더욱 불투명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