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0:22 (금)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제2 혁신' 추진"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제2 혁신' 추진"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10.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14일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 그룹 디지털 헤드쿼터를 조성했다"면서 "우리금융지주 디지털·정보기술(IT)부문과 IT 자회사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본부가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의 이전을 끝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디지털 집무실도 함께 조성했다"고 덧붙였다.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기존에 입주해 있던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에 이어 각 그룹사 디지털 부문이 합류하면서 그룹 디지털 컨트롤타워로 위상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손 회장은 그간 "디지털 혁신은 이제 생존의 문제"라며 누누이 강조해 왔다. 손 회장의 디지털 집무실 또한 실무부서와 같은 공간에 마련됐다. 실무진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이같이 배치했다. 손 회장은 매일 오후 디지털 집무실로 이동해 집무를 볼 계회이다. 우리금융은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혁신의 제2막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