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21:01 (토)
서민금융진흥원 · 신용회복위원회, 은행나무시장서 '이동상담' 실시
서민금융진흥원 · 신용회복위원회, 은행나무시장서 '이동상담' 실시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10.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 신용회복위원회 제공
사진=서민금융진흥원 · 신용회복위원회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원장 겸 위원장 이계문, 이하 서금원·신복위)는 14일 "서울 금천구 은행나무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상담버스를 이용한 '찾아가는 서민금융 이동상담'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에 따르면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은 이날 직접 일일상담사로 나서 이동상담버스에서 시장상인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서민금융지원제도를 안내했다. 

두 기관은 은행나무시장 등 올해 전통시장 6곳을 방문해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추석 명절을 전후해 방문한 전통시장 4곳에서는 이동상담도 제공했다. 

서금원 이동상담은 생업에 바빠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할 수 없거나 서민금융지원제도를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들이 없도록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맞춤대출, 복지연계, 휴면예금 지급·조회 등 서민금융 종합상담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맞춤형 상담 서비스다.

서금원은 지난해 8월 13일 군포 산본로데오거리를 시작으로 올해 8월 말까지 약 1년간 전국 31개 지역을 찾아 1167건을 상담한 바 있다. 또한 올해 9월 한 달 간 339건을 상담하는 등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생업에 바빠 센터를 찾지 못하는 서민들을 위해 이동상담을 더욱 활성화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8월부터 성동수제화총연합회, 성동패션봉제연합회 등 직능단체와 협업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동상담을 실시 중에 있으며, 향후 전국 150여개 직능단체와 연계해 지속적으로 상담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은 "앞으로도 소외지역이나 생업에 바쁜 서민들을 직접 찾아 금융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분들의 고충을 적극적으로 해소할 것"이라며 "찾아가는 서민금융을 통해 많은 사람이 도움 받을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지원으로 현장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