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6:30 (목)
애플 · 아마존 · 페이스북, '주가 급락'...미국증시 '강타'
애플 · 아마존 · 페이스북, '주가 급락'...미국증시 '강타'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10.31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아이패드 매출 늘었지만 아이폰 부진으로 '실망 매물'
아마존 · 페이스북도 호실적...기술주 하락 분위기 '부담'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30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시에서 애플과 아마존, 페이스북 등 주요 기술주들이 3분기 호실적을 발표했지만 주가는 급락했다. 이들 종목들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뉴욕증시도 급락세를 나타냈다. 

애플은 29일 장 마감 후 실적 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647억 달러, 주당순이익(EPS)은 0.73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아이폰 매출이 부진했지만 아이패드와 맥 컴퓨터 등의 성과로 이 같은 실적을 올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 뉴욕 시내 애플스토어. /사진=AP, 뉴시스.
미국 뉴욕 시내 애플스토어. /사진=AP, 뉴시스.

애플은 그러나 코로나19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4분기 실적 가이던스(예상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투자자들이 아이폰 부진과 4분기 가이던스를 제시하지 않은 점에 실망하면서 30일 애플 주가는 전일 대비 5.60% 하락한 108.86달러로 마감했다.

아마존의 실적도 전문가 예상치를 웃돌았다. 아마존은 29일 실적 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이 96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30일 주가는 5.45% 하락한 3036.15달러를 기록했다. 

페이스북도 3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21.6% 늘어난 214억7000만달러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분기 최대 매출 속에 4분기 이후 디지털 광고매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내년에 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전망으로 30일 주가는 6.31% 떨어진 263.1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그런가 하면 넷플릭스는 29일 월 구독료를 20% 인상하겠다고 밝혔지만 30일 주가는 6.31% 폭락한 263.11달러로 마감했다. 

주요 기술주들의 주가 추락 속에 나스닥 지수는 2.45% 떨어졌다. 다우(-0.59%), S&P500(-1.21%) 지수 대비 더욱 큰 낙폭을 기록했다. 나스닥 우량주들의 모임인 나스닥100 지수는 이날 2.62% 추락했다. 

이날 구글 주가는 주요 기술주 가운데 유일하게 급등해 눈길을 끌었다.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이 3분기 매출 461억7000만달러로 분기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30일 주가는 3.80% 상승한 1616.11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