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8 12:20 (월)
바이든 인수팀에 '빅테크' 출신 속속 합류...'빅테크'들 안도?
바이든 인수팀에 '빅테크' 출신 속속 합류...'빅테크'들 안도?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11.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출신 인사들 정책평가 위원에 다수 포함
빅테크 독과점 비판하는 인사보다 빅테크 출신 인사가 더 많이 포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차기 행정부에 대해 가장 큰 우려를 하고 있는 쪽은 페이스북과 아마존, 구글, 애플 등 '빅테크' 기업들이다. 바이든 당선인의 민주당은 이미 미국의회에서 빅테크의 경쟁을 저해하는 독점행위를 조사하고 있다.

그러나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인수팀이 구성된 첫 번째 면면은 이들 기업의 우려를 다소 누그러뜨리고 있다. 빅테크 출신 인사들이 독점행위를 비판하는 인사들보다 더 많이 포함된 것이다.

로이터의 11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인수팀은 10일 정책평가를 수행할 명단을 발표했다.

미국 정부기관들을 평가할 이들 가운데는 톰 설리반 아마존 공공정책팀 이사, 아마존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의 마크 슈워츠가 포함됐다. 슈워츠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 때의 행정부 인사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소유한 링크드인의 북미정책 선임이사인 니콜 아이작도 포함됐다. 오바마 대통령 시절 행정부 인사로 구글 법무자문을 담당하는 니콜 웡 부사장도 인수팀의 정책평가를 맡는다.

빅테크의 독점을 비판하는 인사로 인수팀에 포함된 사람은 진 키멜먼과 새러 밀러다. 두 사람은 빅테크에 대한 더 높은 수준의 경쟁저해 행위 조사를 촉구해 왔다.

이밖에 에어비앤비, 우버, 리프트, 스트라이프 등의 테크 기업들 인사들이 인수팀의 정책평가를 수행한다.

이들의 정책평가는 바이든 행정부의 향후 정책이 수립되는 과정에 반영되거나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