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6:30 (목)
CJ대한통운, 전기화물차 택배시대 열었다
CJ대한통운, 전기화물차 택배시대 열었다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11.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CJ대한통운은 18일 "국내 택배업계 최초로 실제 배송현장에 1t 전기화물차를 투입한다"면서 "EV충전소도 설치해 관련 사업에도 진출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지난 17일 경기도 군포 택배서브에서 '전기화물차 도입 및 EV충전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는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이 전기화물차를 직접 시승하고 택배기사에게 인도했다. 도입 전기화물차는 한번 충전에 180km 주행이 가능하다. 급속충전시 한 시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하루 100km 주행시 경유에 비해 연간 170만원의 비용절감이 가능하다. 올해 전기화물차를 경기도 군포와 울산에 두 대씩 총 4대 택배배송에 투입하고 내년부터는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측은 "경기도 군포와 울산 택배서브에 EV충전소를 설치했고, 향후 전기화물차가 도입되는 사업장 위주로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근희 부회장은 "CJ대한통운 창립 90주년인 올해를 원년으로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화물차로 교체하겠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고, 필환경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