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6:30 (목)
롯데건설, 대용량 건설 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추진
롯데건설, 대용량 건설 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추진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11.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사진=롯데건설 제공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롯데건설은 19일 "컨워스사와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을 활용한 건설 현장용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공동으로 연구한다"면서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Eagle'을 이용해 시계열적 형상 정보의 저장, 시각화, 분석 및 공유 기능을 건설 현장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컨워스에서 개발한 'B-Eagle'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분산처리 시스템으로 수백 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1~2시간 만에 처리가 가능하다. 또 중간에서 거쳐야 하는 단계가 없는 만큼 저지연(low latency), 보통 사양의 서버를 연결해 처리하므로 저비용으로 가능하다. 처리한 데이터는 사용자가 일반 PC와 스마트폰으로도 볼 수 있다.

또 데이터 취득에 활용하는 스팟은 보스턴다이나믹스사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이다. 현재 연세대학교에서 보유 중인 스팟은 이번 연구에서 건설 현장의 데이터 취득의 무인 자동화 테스트에 활용된다고 롯데건설은 설명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해온 연구가 현장에서 생산되는 3차원 형상정보의 정확한 취득과 분석의 신뢰도에 초점을 뒀다면, 이번 실증 연구는 대용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득하고, 취득한 데이터를 빠르게 정제해 현장에 공유하고 활용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된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AI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 활용 기술 등 연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컨워스는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DT)을 지원하는 데이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