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15:15 (토)
중국, 올해 전기차 판매 보조금 '20% 삭감'
중국, 올해 전기차 판매 보조금 '20% 삭감'
  • 곽용석 기자
  • 승인 2021.01.06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보조금 등 영향 130만대 팔려...당초 예상치 웃돌아
중국 베이징 전기자동차 공장 생산라인.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중국 베이징 전기자동차 공장 생산라인.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중국 정부가 올해부터 전기자동차(EV) 등 신에너지 자동차에 대한 판매 보조금을 전년 대비 20% 줄인다고 발표했다.

2019년 신에너지차 판매 침체 영향으로 지원정책 연장을 결정했지만, 작년은 전년 실적을 웃돌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 보조금을 낮춰 재정 부담을 가볍게 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중국 재정부는 자동차 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공업정보화부 등과 공동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실시하는 보조 정책 통지를 발표했다.

버스나 택시, 공유 운전, 쓰레기 회수, 도시 물류 등에서 사용하는 신에너지차에 대해서는 보조금 삭감폭을 10%로 억제한다고 밝혔다.

중국 미디어의 보도에 의하면, 연료충전 없이 운행하는 거리가 300km에서 400km의 표준적인 EV의 경우 판매 보조액수가 2020년 1만6200 위안(약 273만5000 원)에서 2021년은 1만3000 위안으로 감소한다. 표준적인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차(PHV)는 8500 위안에서 6800 위안으로 감소한다고 제시했다.

중국의 신에너지차 판매는 2019년에 처음으로 전년 실적을 밑돈 데다, 작년에도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로 판매가 침체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지난해 3월 신에너지차 판매 보조금을 2년간 연장하도록 결정했다.

보조금 연장 조치 등의 결과 지난해 신에너지차 판매는 2019년 실적을 10% 가깝게 웃돌았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보조금 삭감 조치를 단행했다고 이 매체는 진단했다.

중국의 자동차업계 단체인 중국기차공업협회에 의하면 2020년 신에너지차 판매는 130만대로 추정되며 올해는 180만대로 예상된다. 작년 신에너지차가 신차 판매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약 5%였다. 2025년 20%, 2035년 50%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