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15:15 (토)
미국 재계단체장 "트럼프 직무 정지시켜야"
미국 재계단체장 "트럼프 직무 정지시켜야"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1.01.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임기 중 규제 예상되는 구글·애플 수장도 지지자들 의회 난입 비난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사상 유례 없는 미국의회의 의정 중단 사태를 미국 재계가 강하게 비판하는 가운데 재계 단체 수장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직무를 즉시 정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의 7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제이 티먼스 미국제조업협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폭력을 조장했다며 "선출된 공직자가 그를 두둔하는 것은 헌법 앞에서의 맹세를 위반하는 것이며 민주주의를 저버리고 무정부상태를 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회를 탈출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수정헌법 제25조 발동을 내각과 심각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이 티먼스 미국제조업협회장. /사진=미국제조업협회 홈페이지 캡쳐.
제이 티먼스 미국제조업협회장. /사진=미국제조업협회 홈페이지 캡쳐.

이 조항은 대통령이 사망이나 사임, 탄핵 등으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 부통령이 대행하도록 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제조업협회는 엑손모빌, 화이자, 도요타 자동차 등 1만4000 개의 회원사를 갖고 있다.

조항의 제4항은 부통령은 내각이나 의회 등 법에 의해 권한을 부여받은 주체와 함께 서면으로 대통령이 스스로 직무를 포기할 수 없는 상태임을 밝힐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이는 아직 발동된 적이 없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으로 더욱 강한 규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빅테크 기업의 수장들도 의회 사태를 비판했다.

CNBC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구글 회장은 "자유롭고 안전한 선거를 치르고, 지지자들의 차이를 평화롭게 해결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근본"이라며 "의회에서 벌어진 무법상태와 폭력은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으로 우리는 강력히 비난한다"고 말했다.

팀 쿡 애플 회장은 "이번 사태를 초래한 사람들은 책임을 져야 하며 우리는 바이든 행정부로의 권력이양을 완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글과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들은 현재 민주당 의원들의 주도로 의회로부터 독점에 대한 강한 추궁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